[장영준의 잇무비] '그날이 온다', 실화 바탕 범죄 코미디
[장영준의 잇무비] '그날이 온다', 실화 바탕 범죄 코미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그날이 온다' 포스터. 제이앤씨미디어그룹
영화 '그날이 온다' 포스터. 제이앤씨미디어그룹

감독: 크리스토퍼 모리스
출연: 안나 켄드릭, 마샨트 데이비스 등
줄거리: 비폭력주의 혁명가 '모세'(마샨트 데이비스)가 농장에서 쫓겨날 위기로 월세를 구하려다, 실적 꽝 FBI 요원 '켄드라'(안나 켄드릭)와 엮이게 되면서 벌어지는 스토리를 그려낸 예측불가 범죄 코미디.

실화를 바탕으로 한 참신한 각본

'그날이 온다'는 '킹스 스피치' '캐롤' '빌리 엘리어트'를 만든 베테랑 제작진의 참여로 높은 작품성을 기대케 한다. 개성 넘치는 캐릭터 설정과 유쾌한 스토리는 물론, 현실에서 실제로 벌어지고 있는 다양한 실화를 바탕으로 쓰인 참신한 각본이 흥미를 자아낸다. 특히 허를 찌르는 촌철살인 대사와 시의성 있는 사건 설정으로 완성도 높은 웃음을 담보한다. 여기에 월세가 없어 쫓겨나기 일보 직전인 가난한 비폭력주의 혁명가 '모세'와 그런 그를 예의주시하는 실적 꽝 FBI 요원 '켄드라'가 펼치는 예측불가한 전개는 러닝타임 내내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연기 구멍 없는 완벽한 조합

'트와일라잇' 시리즈로 얼굴을 알리고 '인 디 에어'로 아카데미와 골든 글로브, 미국 배우 조합상 등 다채로운 영화제에 당당히 자신의 이름을 올린 배우 안나 켄드릭이 실적 꽝 FBI 요원 '켄드라' 역을 맡아 극에 활력을 더했다. 가난하지만 혁명에 대한 원대한 꿈을 가지고 있는 '모세' 역은 마샨트 데이비스가 맡았다. 이번 작품으로 장편 데뷔를 치른 그는 안나 켄드릭과 환상적인 연기 호흡을 자랑하며 관객들에게 신선한 재미를 전한다. 뿐만 아니라 '모세'의 이성적인 현실주의자 아내 '비너스' 역의 다니엘 브룩스, 거짓도 불사하는 실적 만능주의 FBI 지국장 '앤디' 역의 데니스 오헤어, 질투폭발 FBI 서열 꼴찌 '스티브' 역의 아담 데이비드 톰슨, 스타 오브 식스 3인조 앤드렐 맥퍼슨, 커티스 쿡 주니어, 말콤 메이스의 합류는 영화의 재미를 한층 끌어올린다. 폭소를 유발하는 개성 만점 캐릭터와 연기력이 보장된 배우들의 완벽 조합은 흠잡을 데 없는 범죄 코미디 탄생을 예고한다.

영화를 탄생시킨 '알카에다 사건'

크리스토퍼 모리스 감독은 미국 법무 장관이 미국에 전면전을 선포하며 도발한 단체에 대해 체포 명령을 발표했다는 뉴스를 접하게 된다. 이 사건이 '알카에다 사건'으로 명명되어 9.11 테러보다 더 큰 규모의 테러로 발표된 것을 본 크리스토퍼 모리스 감독은 충격과 놀라움으로 이에 대해 좀 더 조사해 보기로 한다. 2년에 걸친 조사 결과, 해당 사건은 그저 돈을 목적으로 한 촌극에 불과했다는 것을 알게 된다. FBI 정보원이 5만 달러를 줄 테니 미국을 공격하라는 제안을 했고, 재정적으로 힘든 상황을 겪고 있던 범인들이 말도 안 되는 제안을 받아들인 것이다. 그리고 그 어떤 무기도 지니고 있지 않았음에도 그들은 세 번의 재판을 거친 뒤 결국 투옥되었다. 이후 크리스토퍼 모리슨 감독은 비슷한 사례들이 다수 존재한다는 것을 알게 된다. FBI가 범법에 조금이라도 흥미를 보이는 사람이 있으면 법을 어기도록 유인하고, 범법 행위를 저지르려는 순간에 나타나 그들을 체포했던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계획들은 정보기관 요원은 물론 각 연방 변호사의 협조 아래 진행됐다. 이에 감독은 실화를 바탕으로 본격적인 영화 기획에 돌입해 연출, 각본, 제작을 도맡았다. 수많은 사건 뒤 숨겨져 있던 진짜 목적을 발견한 그는 '그날이 온다'를 통해 현실에 대한 고찰과 풍자 코미디로 현시대를 살고 있는 모두에게 생각할 거리를 선사할 전망이다.

개봉: 12월 9일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