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고병원성 AI 차단방역 총력
광주시 고병원성 AI 차단방역 총력
  • 한상훈 기자 hsh@kyeonggi.com
  • 입력   2020. 12. 15   오후 2 : 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헌 광주시장, 고병원성AI 차단방역 강화

광주시는 최근 잇따른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관련, AI 차단을 위한 방역강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이에 따라 가금농장 및 철새도래지에 이동통제초소 2곳을 설치ㆍ운영하는 등 사람과 차량 출입을 통제하고 가금농장 전담 관제를 통해 방역상황 지도 및 생석회 도포현황을 수시 점검 중이다.

시는 앞서 지난해 9월부터 공무원과 전문용역 합동으로 거점 소독시설을 운영하고 있으며 철새도래지인 팔당호에는 축협 공동방제단을 활용해 매일 소독하고 있다.

이와 함께 가금농가에 소독약 및 생석회, 발판소독조 등을 지속 공급하고 긴급행정명령을 통해 축산차량ㆍ종사자의 철새도래지 출입금지, 가금농가 방사사육 금지 등의 조치를 내렸다.

시는 지금까지 뚜렷한 AI 발생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만큼 철새를 통한 농장 내 유입 가능성부터 원천 차단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시는 가금농가에 대한 수시 점검을 통해 철저한 방역조치 이행을 독려하고 점검 결과 방역시설 미흡 등이 확인되면 관련 법규에 에 따라 과태료 부과, 형사고발 등도 내릴 방침이다.

신동헌 시장은 “가용자원을 동원해 AI 차단 방역을 강화하고 농가도 의심 증상이 있으면 바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광주=한상훈기자

 


관련기사
화성 산란계 농장서 H5형 AI 항원 검출…고병원성 여부 정밀검사 중 화성시는 17일 전날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신고가 접수된 남양읍 신남리의 산란계 농장에서 ‘H5형’ AI 항원이 검출됐다고 밝혔다.시는 이에 따라 AI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와 공동으로 고병원성 여부 검사결과가 나오기 전에 해당 농장의 닭 9만마리와 반경 3㎞ 이내 1개 농가의 닭 6만2천마리 등 모두 15만2천마리를 살처분키로 했다.고병원성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정밀검사 결과는 빠르면 이날 오후께 나올 예정이다.중수본은 해당 농장 출입을 통제하고, 주변 10㎞ 이내 농장에 대한 이동제한과 예찰ㆍ정밀검사 등도 시행 중이다. 화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