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수도권 3단계 조속 시행"...이낙연 "방역당국에 전하겠다"
이재명 "수도권 3단계 조속 시행"...이낙연 "방역당국에 전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5일 오후 경기도청 신관 2층 상황실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주관한 'K방역 긴급 당·정·광역단체 화상 점검회의'에 참여해 발언하고 있다.경기도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해달라고 여당에 공식 건의했다.

이 지사는 15일 더불어민주당이 진행한 ‘K방역 긴급 당ㆍ정ㆍ광역단체 점검회의’에 영상으로 참석해 “지방과 수도권은 입장이 달라서 수도권은 조속하게 3단계로 올려야 한다”며 “사적 모임은 안 해도 되니까 10인 이상 모임 금지를 5인 이상 금지로 ‘강화한 3단계’가 수도권에서 동시에 시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3단계가 마지막 단계라고 생각하는데 사실 3단계는 봉쇄를 하지 않고 국민의 이동을 허용하는 단계이기 때문에 마지막은 아니다”며 “3단계에서 저지가 안 되면 유럽처럼 전면봉쇄로 가야 한다. 전면봉쇄라는 4단계로 가지 않으려면 지금 3단계 격상에 너무 신중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경기도가 독자적으로 (3단계 격상을) 해보려고 했는데 정부와 발을 맞춰야 하고 효과가 떨어지는 측면이 있어 하지 않았다”며 “(이낙연) 대표님이나 (김태년) 원내대표께서 정부에 시급성이나 위급함을 건의해주시기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대표는 이 지사의 건의에 즉답하지 않고 방역 당국에 전하겠다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지사는 수도권 중심으로 3차 유행이 확산하자 정부에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을 요구하고 경기도만의 독자 격상도 검토해왔다. 그러나 공동생활권인 서울과 인천이 참여하지 않으면 비규제 지역으로 이동하는 풍선효과가 발생할 수 있는 등 방역 효과가 떨어진다고 판다하고 계획을 유보했다.

이날 회의는 양강 대권주자가 코로나 대응방안을 놓고 머리를 맞댄 것으로도 관심이 쏠렸다. 두 사람은 중앙ㆍ지방정부-민간의 협력 중요성을 특히 더 강조했다.

이 대표는 “우리는 3차 대확산에 직면해 있다”며 “당과 정부, 지자체가 솔선하고 책임 있게 결정하고 행동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이에 이 지사도 “민관의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고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상호 간의 협조와 협력이 정말 중요한 시점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공조체계 강화 의지를 피력했다.

회의에 참석한 김태년 원내대표는 지역의 대응 상황 공유 필요성을 강조하며 당 차원에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를 잇는 매개자ㆍ소통자의 역할을 수행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치과의사ㆍ한의사 등을 현장에 투입하는 방안과 식당ㆍ카페 등에 비말 차단기 설치를 의무화하는 방안 등이 거론됐다. 비공개회의에서는 코로나19 치료제의 긴급사용승인을 해달라는 요청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