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돈의 경기도체육회, 불안감 고조에 직원들 ‘우려 목소리’
혼돈의 경기도체육회, 불안감 고조에 직원들 ‘우려 목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영비 대폭 삭감에 감사 무더기 징계 요구 등 와해 위기에 ‘멘붕’
경기도체육회.
경기도체육회.

민선 경기도체육회가 사상 유례없는 사무처 운영비 대폭 삭감에 이어 최근 경기도의 특별감사 결과에 따른 무더기 징계 요구로 인해 직원들의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도체육회는 지난 15일 확정된 2021년도 새해 예산에서 직원 인건비가 포함된 사무처 운영예산 59억4천여 만원 가운데 3분의 2인 40억여원이 삭감됐다. 당초 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절반인 29억7천여 만원이 삭감됐던 사무처 운영비는 예산결산위원회에서 10억7천만원이 추가 삭감됐다.

이에 도체육회 직원들은 당장 다음 달부터 기본급과 정근수당ㆍ가족수당ㆍ정근수당가산금 등 일부를 제외한 제 수당 대부분이 삭감되는 불이익을 감수해야 한다.

또 도체육회는 지난 7월 말부터 2개월간 진행된 경기도 특별감사 결과를 통보받았다. 통보된 감사 결과에 따르면 22건의 지적사항에 대한 처분요구로 중징계(파면·수사 의뢰 등) 5명과 경징계 대상자 5명, 주의조치 83명(건별 중복 징계 포함) 등 사실상 대부분 직원이 주의 이상의 징계 대상자로 올랐다.

이와 함께 경기도로부터 위탁받아 수행했던 도체육시설 및 직장운동경기부 육성의 위ㆍ수탁 사업을 비롯, 전국체전 참가와 경기스포츠 클럽, 스포츠 뉴딜사업, 우수선수ㆍ지도자육성, 경기도체육대회, 종목단체 운영비 지원 등 8개 주요사업 299억여 원의 사업이 도의 직접 추진 방식으로 전환될 전망이다.

도체육회 직원들은 전례를 찾아보기 힘든 예산 삭감에 무더기 징계 요구, 주요 사업의 관리 전환에 체육회 존립기반이 흔들림은 물론, 자신들 삶의 터전이 크게 위축돼 혼돈에 빠졌다.

한 직원은 “어쩌다가 이 지경까지 왔는지 모르겠다. 다른 동료 모두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노동 기본권마저 보장받지 못하고, ‘도민 체력향상을 통한 건전하고 명랑한 사회 분위기 조성’이라는 경기도체육회 설립 취지마저 무너진 느낌이다”며 “많은 사업이 경기도로 이관된 후 체육회와 협조하에 추진한다고 하지만 결국 ‘하청기관’으로 전락하는 것 아니냐”고 우려했다.

이와 관련 시ㆍ군체육회와 도 종목단체들은 원활한 해결책이 마련돼 하루빨리 체육인과 직원들을 볼모로 벌이는 샅바싸움이 종식 돼야 한다며 사태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