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더 배려 못해 미안해요”…경기대 “경기도·의료진 응원해요” '훈훈'
이재명 “더 배려 못해 미안해요”…경기대 “경기도·의료진 응원해요” '훈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0호 생활치료센터(경기대 기숙사) 모습.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기숙사를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내어준 경기대 학생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경기대 역시 경기도와 의료진에게 응원메시지를 보내는 상생과 화합을 통해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이재명 지사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더 많이 배려하고 더 많이 신경 쓰지 못해 미안하다”며 “이 글을 빌려 거듭 경기대 학생들께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그는 “19일 경기도가 마련한 경기대 기숙사 임시숙소에서 마지막 남은 10명의 학생이 퇴실했다”며 “계절학기 등으로 남아야 하는 학생들은 대체숙소에서 계속 생활하고, 기숙사는 생활치료센터 병상으로 사용된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매일 확진자 천명을 넘나드는 위급상황에서 코로나 대응은 속도와의 싸움이고, 도민의 생명을 구하는 일은 도지사에게 주어진 가장 중요한 책무라고 생각했다”며 “어떠한 비판이라도 감내하면서 위기에 처한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주권자의 권한을 위임받은 선출직 공직자의 숙명”이라고 했다.

▲ 경기대 앞에 내걸린 플래카드
경기대 앞에 내걸린 플래카드

다만 이 지사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러분이 겪어야 했던 불편과 피해에 대해 미안한 마음을 전하고자 더 최선을 다했다”며 “기숙사 방마다 저희 공무원들이 찾아가 양해를 구하며 요청사항을 청취했고, 당장 필요한 대체숙소를 신속히 마련하여 비용인하를 운영사와 협의했다”고 강조했다.

경기도는 계절학기를 듣는 학생들에게 수원보훈연구원을 대체숙소로 제공, 세탁기와 전자레인지 등 편의비품을 지원했다.

또 방학을 맞아 귀가하는 학생들을 위해 지역별로 전세버스를 운영하고 택배비 지원을 통해 이사를 도왔다. 아울러 이 지사는 개인 휴대전화 번호를 경기대 총학생회장에게 전달했고 전담 비서관을 학교현장에 파견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이 지사는 “여러분께서 너른 마음으로 제공해주신 기숙사는 코로나19로 아파하는 동료 시민들의 병상으로 쓰이고 있다”며 “도민들께서도 여러 방식으로 학생들께 고마움을 표현하고 계신다. 그 힘을 받아 코로나19 방역에 혼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대 역시 도와 환자, 의료진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며 적극적인 협력 의사를 전했다.

경기대는 치료를 받는 환자에게 ‘여러분의 빠른 쾌유를 기원합니다’는 플래카드를 걸었고, 경기대 16대 노동조합과 8대 교수회는 ‘우리 모두 희망을 더해요-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여러분을 응원합니다’, ‘코로나19에 맞서 싸우는 의료진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라는 문구의 응원메시지를 전했다. 또 코로나19 경기대 학생회 대책본부는 ‘경기대학교가 한마음으로 환자분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합니다’라는 대형 플래카드로 희망을 전하기도 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