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 응급의료센터, 복지부 평가 '전국 1위'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 응급의료센터, 복지부 평가 '전국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 응급의료센터 전경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 응급의료센터가 보건복지부의 ‘2020년 응급의료기관 평가’에서 권역응급의료센터 38개소 중 전국 1위로 평가받았다.

복지부가 지난 17일 발표한 평가 자료에 따르면, 경기남부권역 응급의료센터는 시설, 인력, 장비 등 법정 기준 충족 여부를 평가하는 필수영역을 비롯해 안전성, 적시성, 기능성, 공공성 등 3개 영역 총 6개 모든 지표에서 만점을 받아 총점수 100점 만점으로 최상위 등급(A등급)을 받으며 전국 순위 1위를 기록했다.

특히 응급의료기관 평가는 응급실 내원 환자 수가 많을수록 중증상병환자의 응급실 재실시간, 중증 응급환자 책임진료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기 어렵다. 경기남부권역 응급의료센터는 이 항목을 만점을 받아 눈에 띈다.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 응급의료센터는 경기남부지역에서 가장 큰 응급의료기관으로, 매년 내원 환자 수가 9만 명이 넘는다.

보건복지부는 매년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정된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역응급의료센터, 지역응급의료기관 등을 대상으로 매년 평가를 시행한다.

2020년 응급의료기관 평가는 권역응급의료센터 38개소, 지역응급의료센터 125개소, 지역응급의료기관 237개소 등 총 405개 응급의료기관을 대상으로, 2019년 7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운영에 대한 평가로 진행됐다.

한상욱 아주대병원장은 “경기남부권역 응급의료센터는 매년 응급의료기관 평가에서 높은 성적을 받아왔지만, 올해는 모든 항목에서 만점을 받는 쾌거를 올렸다”며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응급실 선별진료소를 운영하는 등 최일선에서 24시간 촌각을 다투는 응급ㆍ중증환자 치료에 더욱 애쓰는 응급의료센터 교직원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