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도시公, 핸드볼코리아리그서 충남도청 꺾고 5승 고지
인천도시公, 핸드볼코리아리그서 충남도청 꺾고 5승 고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부 SK 슈가글라이더즈, 서울시청 제치고 2연패 사슬 끊어내
20일 충북 청주시 SK 호크스 아레나에서 열린 2020-2021 SK핸드볼 코리아리그 남자부 2라운드 인천도시공사와 충남도청의 경기에서 인천도시공사 심재복(가운데)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대한핸드볼협회 제공

인천도시공사가 2020-2021 SK핸드볼 코리아리그 남자부에서 5승 고지에 올랐다.

정강욱 감독이 이끄는 인천도시공사는 20일 충북 청주시 SK호크스 아레나에서 벌어진 남자부 2라운드서 박영준(6골)ㆍ심재복ㆍ최현근(이상 5골)이 16골을 합작해 오황제가 7골로 분전한 충남도청을 8연패 늪에 빠뜨리며 22대17로 승리했다. 이로써 인천도시공사는 5승 1무 2패, 승점 11점을 기록, 선두 두산(7승 1패ㆍ승점 14)의 뒤를 쫓았다.

이날 인천도시공사는 정진호의 첫 골을 시작으로 최현근ㆍ박용준이 잇따라 골을 터트려 점수 차를 벌린 후 심재복과 박동현ㆍ정진호가 득점에 가세해 전반 단 한번의 리드도 내주지 않은 끝에 12대8로 마쳤다.

후반들어서도 인천도시공사는 최현근ㆍ박영준이 득점을 주도하며 리드를 이어가 오황제가 고군분투한 충남도청을 5골 차로 손쉽게 따돌리고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편 전날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 경기도 연고팀 SK 슈가글라이더즈는 유소정이 8골, 4도움으로 맹활약하고, 김선화ㆍ최수지ㆍ조수연이 나란히 6골씩을 기록하는 고른 선전으로 우빛나가 9골로 홀로 분전한 서울시청을 34대24로 꺾고 2연패 늪에서 탈출했다.

SK 슈가글라이더즈는 전반 중반 이후 최수지ㆍ조수연ㆍ김선화 트리오가 맹위를 떨치며 전반을 20대14로 크게 앞서 기선을 제압했다. 후반들어서도 상승세를 이어가며 점수 차를 벌린 SK 슈가글라이더즈는 중반 이후 점수 차가 벌어지자 주전들을 대거 벤치로 불러들였다. 이 틈을 타 서울시청이 맹추격을 벌였지만 이미 승부는 기운 뒤였다.

또 20일 남자부 경기서 하남시청은 서승현(6골)ㆍ박동광ㆍ박광순(이상 5골)이 분투했으나, 김동명ㆍ정의경(이상 6골)이 이끈 ‘최강’ 두산에 22대26으로 패했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