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기준 완화…내년부터
고양시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기준 완화…내년부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21년도 생계급여 선정기준

고양시가 내년 1월1일부터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선정기준을 완화한다. 또한 생계급여를 증액 지급하고 부양의무자 기준도 일부 폐지한다.

올해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의 생계급여는 1인가구 기준 월 52만7천158원, 4인가구 기준 월 142만4천752원 등이었다. 내년부터는 1인가구는 월 54만8천349원으로 올해 대비 4.19%, 4인가구는 월 146만2천887원으로 2.68%가량 인상된다.

내년 기준 중위소득이 인상됨에 따라 중위소득 30% 이하에게 현금으로 지급하는 생계급여 금액도 오르고 소득기준이 완화돼 더 많은 이들이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내년부터 부양의무자 기준도 일부 폐지돼 저소득층 빈곤 사각지대도 줄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는 부양의무자의 재산 환산액 등이 기준을 넘으면 저소득 가정이어도 생계급여를 받을 수 없었다.

하지만 내년부터는 저소득 노인·한부모 가구이거나 장애의 정도가 심한 장애인이 있는 수급(권)자 가구의 경우는 부양의무자 기준을 폐지한다.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되면, 수급권자 본인의 소득·재산이 기준을 충족하는 경우는 부양의무자와 상관없이 생계급여를 지원받을 수 있다.

현금으로 지급되는 생계급여는 물론 의료급여, 주거급여, 교육급여 등도 중위소득 인상에 맞춰 내년 1월1일부터 보장이 강화된다.

시 복지정책과 담당자는 “내년에는 일부 저소득층에게 한정적으로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을 폐지하지만 점차 모든 서비스에서 기준을 완화, 더 많은 분이 혜택을 받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양=최태원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