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치 상징’ 경기청정호, 해양생태계 보호 앞장…최초 제안 이진복 의원도 “축하”
‘협치 상징’ 경기청정호, 해양생태계 보호 앞장…최초 제안 이진복 의원도 “축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후 화성시 전곡항에서 열린 '경기청정호' 취항식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장현국 도의회 의장, 윤화섭 안산시장, 서철모 화성시장 등이 테이프컷팅을 하고 있다. 경기도 최초의 바다청소선인 경기청정호는 길이 33m, 폭 9m로 폐기물 100t을 적재할 수 있으며 굴삭기, 크레인, 작업정 등 해양쓰레기 수거 장비와 바닷속 쓰레기를 조사할 수 있는 입체 음파탐지기, 무인비행체 드론도 탑재됐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경기도 바다청소선인 ‘경기청정호’가 22일 첫 출항을 알렸다.

여야 협치로 탄생한 경기청정호가 해양생태계 보호에 앞장서, 청정계곡에 이은 깨끗한 바다를 도민에게 돌려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경기도는 22일 화성시 전곡항에서 경기청정호의 첫 출항을 알리는 취항식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서철모 화성시장, 윤화섭 안산시장, 이진복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 김인영ㆍ오진택ㆍ원미정ㆍ안광률ㆍ김종배 도의원, 정승만 경기남부수협조합장, 박상룡 ㈜미래중공업 대표이사(시공사)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이 지사는 박경희 경기청정호 선장에게 명명패를 수여한 뒤 경기청정호에 직접 시승해 내부를 둘러봤다.

경기청정호는 길이 33m, 폭 9m에 총 154t급으로 한 번에 폐기물을 100t까지 실을 수 있다. 최대 8명이 승선할 수 있으며 굴착기 1기, 인양틀 1기, 크레인 1기, 작업정 1대 등의 장비를 갖췄다. 또 바닷속 쓰레기를 조사할 수 있는 입체 음파탐지기 1대와 무인비행체 드론 1대도 실린다.

22일 오후 화성시 전곡항에서 열린 '경기청정호' 취항식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장현국 도의회 의장, 윤화섭 안산시장, 서철모 화성시장 등이 선박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경기도 최초의 바다청소선인 경기청정호는 길이 33m, 폭 9m로 폐기물 100t을 적재할 수 있으며 굴삭기, 크레인, 작업정 등 해양쓰레기 수거 장비와 바닷속 쓰레기를 조사할 수 있는 입체 음파탐지기, 무인비행체 드론도 탑재됐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경기청정호는 이날 취항식을 시작으로 내년부터 경기도 연안 및 수중에 침적된 폐기물을 매년 100~200t가량 수거하고, 도서지역의 쓰레기운반, 어항 내 쌓이는 침적토 준설작업 등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이재명 지사는 “바닷속이 쓰레기로 가득 차 있어 해양생물도 생명을 잃고 있는데 (해양 쓰레기가) 우리 인간을 해치지 않을 거라는 보장이 없다”며 “깨끗한 환경에서 지속 가능한 삶을 다음 세대들도 누릴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취항식에는 이진복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참석해 정당을 뛰어넘는 ‘협치의 장’이 마련됐다. 이날 이 전 의원은 “제가 국감 때 제안 드린 청소선 건조 약속을 훌륭하게 지켜주신 이재명 지사께 감사드린다”며 “경기 청정호가 경기도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도 훌륭한 청소선으로서 자리매김하길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018년 이 전 의원은 경기도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에서 경기도가 바다 청소선을 건조해 해안에 있는 부유 쓰레기를 수거하는 사업을 펼쳤으면 한다고 제안했고, 이 지사도 당시 자리에서 “좋은 아이디어다. 내년 예산에 바로 편성하겠다”고 즉각 화답하면서 경기청정호가 탄생하게 됐다.

이광희기자



*사진은 사진부에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