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협성회 출범 40년’… 대한민국 IT 산업 발전 이끌어
삼성전자, ‘협성회 출범 40년’… 대한민국 IT 산업 발전 이끌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장비 기업_원익IPS

삼성전자는 27일 올해로 출범 40주년을 맞은 ‘삼성전자 협력회사 협의회(협성회)’의 활동과 성과를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협성회는 1981년 삼성전자와 1차 협력회사 39개사가 상호 발전을 위해 설립한 단체다. 회원사들은 협력회사를 대표해 삼성전자와 상생 활동을 협의하고, 2ㆍ3차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경쟁력 향상 활동, 봉사활동, 장학 사업들을 실시하고 있다.

현재 협성회에는 201개 기업이 회원사로 가입해 있다. 회원사의 지난해 매출 총합은 약 59조9천억원, 고용 인원은 28만3천여명이다.

40주년 기념 영상은 ‘최고를 향한 40년 동행’을 주제로 삼성전자가 반도체ㆍTVㆍ휴대폰 등 분야에서 세계 1위로 올라서기까지 함께한 협성회 회원사들의 기술 국산화 등 성과를 소개한다.

1991년과 지난해를 비교하면 회원사들의 매출은 25배 이상, 고용 인원은 6배 이상 늘었다. 인쇄회로기판(PCB) 기업 대덕전자는 1980년 매출 88억원에서 지난해 1조722억원으로 약 121배 늘었고, 고용 인원은 280명에서 3천500명으로 12배 증가했다.

아울러 협성회 회원사들은 핵심 기술 국산화에 도전해 세계 1등 제품들을 선보였다. 이오테크닉스는 삼성전자와 8년간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수입에 의존하던 고성능 레이저 생산장비를 국산화하는 데 성공했으며, 원익IPS는 2018년 삼성전자의 기술 지원을 받아 반도체 웨이퍼 제작에 활용되는 CVD(기체 상태의 화학적 성분들이 기판 위에서 화학 반응에 의해 박막을 형성하는 공정) 장비와 핵심 기술을 국산화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