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직 내려놓고 대선 경선 참여하지 않을 것”
이재명 “지사직 내려놓고 대선 경선 참여하지 않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8일 오후 경기도청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8일 오후 경기도청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8일 지사직을 내려놓고 대선 당내 경선에 참여하는 일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후 경기도청에서 가진 송년 기자간담회에서 “혹시라도 경선에 참여하는 일이 있어도 도지사직을 사퇴할 일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저한테 주어진 기본적 책무를 다하지 않으면서 내 사욕을 챙기는 것밖에 되지 않으므로 국민들께서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 같이 설명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경제 파이를 키우기 위한 방안으로 증세를 제시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지금처럼 약육강식, 승자독식 방식으로는 성장할 수 없다”며 “성장할 수 있는 길은 합의를 통해 감내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증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두가 그 부담을 공평하게 할 경우 정상적인 경제활동을 하는 기업이라면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며 “내년에는 지속적인 경제성장의 길을 찾는 데 주력해야 하고, 그걸 설득하는 일이 정치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 지사는 경제관료들을 향해 “저성장이 오는 세상으로 변했는데 교과서에서 봤던 재정균형론, 수익만큼만 써야 한다는 고정관념 때문에 국가부채 비율을 늘리고 가계부채 비율을 줄이자는 것을 받아들이려고 하지 않는다”며 “고도성장기에 살아온 경제부처 간부급 관료들이 과거 생각에 고정돼 무식해서 그렇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 지사는 재난지원금과 관련해서는 “(2차와 3차 지원과 같은) 선별 지급으로는 콩 한 쪽도 나눠 먹어야 한다는 연대의식이 훼손돼 갈등과 분열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추가 지원을 정부에 지속적으로 요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8일 오후 경기도청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8일 오후 경기도청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