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청 명칭에서 ‘지방’ 빠진다…경기남부지방경찰청 → 경기남부경찰청
지방청 명칭에서 ‘지방’ 빠진다…경기남부지방경찰청 → 경기남부경찰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치경찰제 시행에 앞서 지방경찰청의 명칭 개편이 이뤄졌다.

4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경기남부경찰으로,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경기북부경찰청으로, 인천지방경찰청은 인천경찰청으로 명칭이 변경됐다. 이번 명칭 변경은 자치경찰제와 국가수사본부 신설 등을 골자로 하는 경찰법 개정안 시행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지방’ 명칭의 삭제는 국가경찰 사무 외에 자치경찰 사무까지 수행한다는 취지다.

경기남부경찰청은 1991년 경기지방경찰청으로 개청해 2016년 경기남부와 경기북부로 분리된 후 4년 만에 다시 이름을 바꾸게 됐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오는 7월 시행되는 자치경찰제에 앞서 자치경찰부장을 신설하고 그 아래에 생활안전과, 교통과, 여성청소년과를 배치했다. 또 국수본 출범에 따라 강력범죄수사대와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를 신설했으며 보안ㆍ외사 등으로 분산됐던 수사 기능을 수사부로 일원화했다.

경기북부경찰청은 독립 기관으로 출범한지 5년 만에 새 이름을 달았다. 경기북부청은 신설된 자치경찰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자치경찰 실무추진단을 편성해 법령과 내부 규칙을 정비하고, 조직ㆍ사무ㆍ인력 등을 재편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또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국가ㆍ자치ㆍ경찰 사무를 통합 수행하던 경비교통과를 경비과와 교통과로 각각 분리했다.

인천경찰청은 30년 만에 이름에서 ‘지방’을 뗐다. 인천청은 1991년 내무부 소속 지방경찰국이 지방경찰청으로 바뀐 뒤부터 인천지방경찰청이라는 명칭을 사용해왔고, 이전까지는 인천직할시경찰국이라 불렸다. 인천청도 마찬가지로 조직 재편 작업을 진행 중이며, 인천남동경찰서 등 4개 관서에 경정 계급의 수사심사관을 배치해 수사 과정에서의 전문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