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이번엔 유럽무대 통산 150골 달성
손흥민, 이번엔 유럽무대 통산 150골 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그컵 4강서 2경기 연속 득점…토트넘 결승 견인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카라바오컵(리그컵) 브렌트퍼드와의 4강전서 후반 25분 추가골을 성공시킨 토트넘의 손흥민(오른쪽)이 팀 동료 에릭 다이어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29ㆍ토트넘)이 2경기 연속 골로 자신의 유럽무대 통산 150득점 고지에 오르며 팀을 리그컵 결승에 올려놓았다.

손흥민은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카라바오컵(리그컵) 4강전서 후반 25분 추가골을 기록, 토트넘이 챔피언십(2부리그) 소속 브렌트퍼드를 2대0으로 꺾고 결승에 오르는데 기여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지난 2일 리즈 유나이티드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토트넘 진출 후 100호 골을 기록한데 이어, 2경기 연속 골로 유럽무대 통산 150호 골을 넣었다.

2010년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20골)에서 데뷔한 손흥민은 레버쿠젠(29골)까지 49골을 기록한 뒤 EPL로 무대를 옮겨 101골을 기록, 통산 419경기 만에 1군 무대 150골을 달성했다.

한편 6년 만에 리그컵 결승에 오른 토트넘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체스터 시티전 승자와 오는 4월 24일 통산 5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이날 토트넘은 전반 12분 레길론의 크로스를 무사 시소코의 헤더골로 선취점을 뽑으며 기선을 제압했다. 손흥민은 3분 뒤 루카스 모라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아크 안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상대 골키퍼 다비드 라야의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남겼다.

이후 브렌트퍼드의 매서운 반격에 다소 주춤한 토트넘은 후반 18분 코너킥 상황서 상대 이반 토니에게 헤더골을 허용했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오프사이드로 판명돼 위기를 넘겼다.

그리고 후반 25분 역습 상황서 토트넘은 추가골을 뽑으며 승세를 굳혔다. 탕기 은돔벨레가 찔러준 침투 패스를 이어받은 손흥민이 특유의 폭풍 질주 후 골지역 정면서 오른발 슛으로 골문을 갈랐다.

이후 토트넘은 상대 선수 1명의 퇴장으로 수적인 우세 속에 여유있게 리드를 지켰고, 손흥민은 후반 44분 카를로스 비니시우스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떠났다.

황선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