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새해는 회복의 해…남북관계 발전, 마지막까지 노력”
문 대통령 “새해는 회복의 해…남북관계 발전, 마지막까지 노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2021년 우리는 우보천리(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 리를 가듯 끈질기고 꾸준하게, 그리하여 끝끝내 소중한 일상을 회복할 것이다. 선도국가를 향해 힘차게, 함께 가자”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영상으로 개최된 신년 합동 인사회에서 인사말을 통해 “지난 한 해 정말 힘들었다. 평범한 일상이 그리워지고 소원이 된 만큼 모두가 힘들었다”라며 “새해에는 우리 국민 모두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어느 때보다 절실한 마음으로 기원한다”고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음 달부터 우리는 백신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다. 우리 기업이 개발한 치료제 심사도 진행 중”이라며 “철저한 방역과 백신과 치료제를 통해 우리는 반드시 코로나를 극복하고 소중한 일상을 회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새해에는 통합의 해다. 코로나를 통해 우리는 서로 연결돼 있음을 절감했다”라며 “가장 어려운 이웃부터 먼저 돕자는 국민들의 마음이 모여 다음 주부터 3차 재난지원금이 지급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더욱 중요한 것은 마음의 통합”이라며 “우리가 코로나에 맞서 기울인 노력을 서로 존중하고, 우리가 이룬 성과를 함께 긍정하고 자부하고 더 큰 발전의 계기로 삼을 때 우리 사회는 더욱 통합된 사회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여건이 허용한다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남북 관계의 발전을 위해서도 마지막까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