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AI위험지역서 드론 활용한 방역 시행
고양시 AI위험지역서 드론 활용한 방역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 드론 활용한 방역활동

고양시가 AI 위험지역에 드론을 활용, 선제적인 방역에 나선다.

앞서 지난 6일 드론으로 시행된 덕양구 대장천 주변 집중 방역이 인근 지역 농장주들에게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시는 그간 방역차량에 주로 의존해 하천 주변을 소독하던 단순한 방역방식에서 벗어나 드론을 이용해 고병원성 AI의 지역사회 유입을 효율적으로 막겠다는 방침이다.

고양시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드론 활용 시 넓은 면적도 단시간에 방역이 가능하고 비용도 크게 절감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기존의 방역소독으로 접근하기 어려운 곳까지 날아 접근해 소독액을 뿌리는 등 철저하고 효과적인 방역이 가능해진다.

하천에 장애물이 있어 방역차량이 진입 못하는 곳이나 하천 한가운데 숲이 있는 곳, 사람이 직접 소독하는 게 불가능한 곳 등이 대표적인 예다.

고양시 농업기술센터 농산유통과 관계자는 “드론은 지금까지 벼농사 등에만 주로 사용했으나 하천 주변 고병원성 AI 방역활동에도 이용, 적기에 실시간 방역을 시행, 감염 확산을 막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고양=최태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