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4·7 재보선 ‘판’ 짤 선거진용에 경인 의원 대거 기용
민주당 4·7 재보선 ‘판’ 짤 선거진용에 경인 의원 대거 기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의 4·7 재보궐선거 ‘판’을 짤 선거진용에 경기·인천 의원들이 잇따라 포진했다. 특히 4·7 재보선 기획과 인물 검증, 공천관리 등 핵심 작업에 경인 의원들이 두루 기용되면서 중추적인 역할을 맡게 돼 관심이 쏠린다.

민주당은 11일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4·7 재보선 준비를 위한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 선거관리위원회, 공천재심위원회를 구성했다.

김진표 의원(5선, 수원무)이 위원장을 맡기로 한 공관위에는 백혜련(재선, 수원을)·홍정민 의원(초선, 고양병)이 이날 추가로 임명됐다. 이들은 김진표 공관위원장을 필두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등에 나설 ‘최적의 카드’를 선발, 당의 승리 기반을 다져야 하는 중책을 맡았다.

이와 함께 공천재심위원회에는 앞서 위원장에 임명된 조정식 의원(5선, 시흥을)에 더해 임오경 의원(초선, 광명갑)이 새롭게 합류했다. 또 당내 경선을 관리하는 선관위의 경우 5선 중진인 변재일 의원이 위원장을, 김민기 의원(3선, 용인을)이 부위원장을 각각 맡게 됐다. 박정(재선, 파주을)·송옥주(재선, 화성갑)·정춘숙(재선, 용인병)·맹성규(재선, 인천 남동갑)·윤영찬(초선, 성남 중원)·이소영 의원(초선, 의왕·과천)은 선관위원으로 활동한다.

한편 지난해 11월 설치된 4·7 재보궐선거기획단은 박광온 사무총장(3선, 수원정)이 단장을 맡았다. 박 사무총장은 ▲책임 있는 민주당 ▲유능한 민주당 ▲공감하는 민주당을 기치로 내걸고 전반적인 선거전략과 정책, 방향 등의 수립을 총괄하고 있다.

아울러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 검증위원장은 당 수석사무부총장인 권칠승 의원(재선, 화성병)이, 부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 인사수석실 행정관을 지낸 박상혁 의원(초선, 김포을)이 각각 임명됐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