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조치 비협조·개인별 방역수칙 소홀이 집단감염 불러…전문가들 “개인별 방역수칙 지켜야”
방역조치 비협조·개인별 방역수칙 소홀이 집단감염 불러…전문가들 “개인별 방역수칙 지켜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코로나19 집단감염의 원인은 방역당국의 초동조치를 무력화하는 확진자들의 거짓말과 방역수칙 위반이다.

12일 시에 따르면 집단감염이 발생한 유흥시설 1곳당 평균 집단감염자 수는 26.3명이다. 이는 전체 집단감염 유형 중 가장 높은 수치다. 이 같은 양상은 코로나19 확진자들이 역학조사 과정에서 유흥시설 방문 사실을 숨기는 등 방역당국에 협조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지난해 11월 41명의 집단감염을 초래한 연수구의 유흥시설 관련 감염은 해당 시설을 방문한 해경 소속 공무원이 확진 판정 이후 역학조사에서 동선을 속인 것이 원인으로 작용했다. 방역당국은 첫 확진자 발생 후 48시간이 지날 때까지 유흥시설 관련 대처를 하지 못 했다.

지난해 5월 이태원클럽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학원강사는 동선과 직업 등을 속여 81명의 집단 감염을 유발했다. 방역당국의 역학조사에 협조하지 않아 초동조치에 실패했을 때 어떤 결과를 가져오는지 보여주는 사례다.

유흥시설 다음으로 평균 집단감염자가 높은 요양원과 의료기관은 개인별 방역수칙 소홀이 집단감염의 주요 원인이다. 서구는 최근 지난 20일부터 이어지고 있는 서구의 한 요양원 집단감염 원인을 종사자와 입소자의 마스크 착용 소홀 때문으로 결론냈다.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했을 때 종사자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일하는 모습 등을 확인했기 때문이다. 이 요양원에서는 2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전문가들은 방역당국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개인별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수 있는 길이라고 말한다.

김경우 인제대 가정의학과 교수는 “처음 의료기관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는 집단감염으로 이어지는 사례가 적었는데 요즘은 많은 수의 확진이 발생한다”고 말했다. 이어 “마스크 착용 및 주기적인 손 씻기 등 개인별 방역수칙 준수에 신경 써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역학조사에서도 동선을 숨기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