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문 대통령, 재난기본소득 ‘긍정 평가’...경기도 노력 수용”
이재명 "문 대통령, 재난기본소득 ‘긍정 평가’...경기도 노력 수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이재명 인스타그램 캡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지방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에 대해 “국난 극복과 민생 회복을 위한 경기도의 노력을 이해하고 수용해 주신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께서 최근 보수언론과 촛불 개혁 방해세력의 시비에도 불구하고 지방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말씀하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경기도는 재정능력이 허락하는 최대한의 경제 방역과 민생 방어를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경제살리기에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며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쌍끌이’ 노력이 시너지 효과를 내어 지역경제를 선순환 시키고 나라경제를 지켜낼 수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문 대통령이 밝힌 부동산 공급대책에 대해서도 공감을 나타냈다.

이 지사는 “오늘 대통령께서 재차 말씀하신 공공 재개발, 역세권 개발 등 특단의 공급대책 조치와 평생주택 철학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경기도는 무주택 국민 누구나 원하는 만큼 거주할 수 있는 질 좋은 기본주택(=평생주택) 실현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 지사는 “코로나로 인한 경제 불황의 골이 깊어지면서 비자발적 실직자는 처음으로 200만명을 훌쩍 넘어섰다. 절박한 상황 앞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경기도가 문 대통령의 구상이 실현되도록 민생과 경제를 지키는 데 앞장서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