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386명, 이틀 연속 300명대…BTJ열방센터발 확진자 추가
신규확진 386명, 이틀 연속 300명대…BTJ열방센터발 확진자 추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진자 8명이 잇따라 나온 인천 연수구의 한 아파트에서 지난 14일 오후 주민들이 검체검사를 받고 있다. 장용준기자
코로나19 확진자 8명이 잇따라 나온 인천 연수구의 한 아파트에서 지난 14일 오후 주민들이 검체검사를 받고 있다. 장용준기자

19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9일 신규 확진자 수가 300명대 후반을 나타내 감소 추세를 이어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86명이라고 발표했다. 전날(389명)보다 3명 줄었다. 누적 확진자 수는 7만3천115명이다.

이틀 연속 300명대 확진자가 나온 건 지난해 11월 24~25일(349명→382명) 이후 약 8주 만이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51명, 해외유입이 35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95명, 경기 128명, 인천 18명 등 수도권이 241명이다.

비수도권은 부산 17명, 강원 16명, 대구 15명, 경남 11명, 경북 8명, 광주·대전·충남 각 7명, 전남 6명, 울산·충북 각 5명, 세종 3명, 전북 2명, 제주 1명이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총 110명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9명 늘어 누적 1천283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5%다.

이날까지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745명 늘어 누적 5만9천468명이며, 현재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378명 줄어 총 1만2천364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로는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발(發) 확진자가 768명으로 늘어났고, 경남 진주시 국제기도원에서는 3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105명이 됐다.

또 경기 군포시 소재 공장과 경기 양주시 육류가공업체 관련 누적 확진자도 각각 94명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개인 간 접촉을 통한 산발적 감염이 꾸준히 발생하고 있어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비수도권 2단계)와 5인 이상 모임금지 조치를 이달 31일까지 유지하고, 곧바로 2주간 설연휴 특별방역대책(2.1∼14)을 이어갈 방침이다.

장영준 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