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2월 임시국회 합의...4일부터 대정부질문
여야, 2월 임시국회 합의...4일부터 대정부질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는 2월 임시국회를 다음 달 1일 열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원내총괄수석부대표(수원병)와 국민의힘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동두천·연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다음 달 1일 개회식, 2∼3일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진행하는 등 임시국회 일정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대정부질문은 2월4일과 5일, 8일 3일간 실시하며, 4일은 정치·외교·통일·안보, 5일은 경제, 8일은 교육·사회·문화 분야다. 질문의원 수는 분야별로 11인이며, 민주당 6인, 국민의힘 4인, 비교섭단체 1인씩 하기로 했다.

법안소위 등 상임위원회 활동기한은 다음 달 9일부터 25일까지이고, 안건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26일에 열기로 합의했다.

민주당 김영진 원내총괄수석부대표는 “여야 간 합의된 일정대로 충실히 의정 활동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2월 임시국회가 오직 국민을 위한 길을 고민하며, 코로나 국난 극복을 위해 일하는 민생국회가 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