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층 내집 포기 않게”…집 사고 40년간 갚는 대출 나온다
“젊은층 내집 포기 않게”…집 사고 40년간 갚는 대출 나온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 집 마련을 꿈꾸는 청년세대를 위한 최장 40년짜리 장기 모기지(주택담보대출)가 도입된다.

금융위원회는 19일 이런 내용이 담긴 ‘2021년 금융위원회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브리핑에서 “대출만 가지고 어떻게 집을 사느냐는 말이 있다. 30ㆍ40년 모기지를 도입해 매달 월세를 내며 자기 집을 마련하는 제도를 검토할 시기가 됐다”며 “올해 당장 40년짜리 모기지를 낸다고 자신할 수는 없지만, 시범사업이라도 한 번 하겠다. 젊은 사람들이 지금의 소득으로 집을 갖고 주거 안정을 이룰 수 있는 제도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집값 급등에 청년세대의 내 집 마련이 어려워지자 월 상환 부담을 줄이는 초장기 모기지를 도입해 주거 안정의 기반을 만들어주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금융위는 또 청년 전·월세 대출을 확대 공급하고 ‘비과세 적금’ 효과가 있는 분할상환 전세대출 활성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나이가 들수록 주택연금 수령액도 늘어나는 지급 방식을 도입하는 등 주택연금 수령 방식도 다양화하고, 모든 금융권 지점과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위치·특성 정보를 애플리케이션(앱)으로 구축한 ‘금융대동여지도’(가칭)도 만든다.

이밖에 과잉진료에 따른 자동차 보험료 상승과 소비자 부담 증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경미한 사고와 관련한 치료ㆍ보상 기준도 마련하고, 플랫폼이 가진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중소ㆍ소상공인 등의 신용도를 평가해 저비용으로 자금을 지원하는 ‘플랫폼 금융 활성화 방안’을 올해 상반기에 마련하기로 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