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설명절 취약계층 등 지원 대책 발표
당정, 설명절 취약계층 등 지원 대책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민생안정을 위해 소상공인이나 특수노동자 등 취약계층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당정은 20일 국회에서 고위 당정협의회를 열고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을 설 전에 신속 집행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코로나19와 조류인플루엔자 여파가 물가 부담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16대 핵심 성수품(특정시기에 많이 쓰는 물품)을 연휴 전에 집중 공급하기로 했다.

전통시장에 대해선 지역사랑 상품권의 1분기 발행규모를 4조원에서 4조5천억원으로 확대하고 성수품 구매대금 지원을 2배로 늘린다.

특별지원 프로그램으로 한파 취약계층 지원도 규모도 키운다. 당정은 설맞이 기부 참여 캠페인을 진행하며 세법 개정을 통해 올해 한시적으로 기부금 세액공제율 상향도 추진하기로 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설부터 지급하려 했던 재난지원금을 앞당겨 설 이전에 거의 다 집행되는 것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그것으로 충분할 수 없다. 사각지대에 놓인 분들, 충분치 못한 분들이 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설 명절 물가 안정을 위한 각별한 대응을 정부에 주문한다”며 “공공 일자리 창출 등 기존 고용지원정책을 대폭 확대하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명절 전 가계·기업의 소득 확충을 위해 근로·자녀장려금의 조기 지급, 공공기관의 선구매 체결 등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홍 부총리는 “1∼2월 어려운 고용사정을 고려해 직접일자리 104만 개 중 70만명 이상 채용할 수 있도록 하고, 1분기 중 사회서비스 일자리도 2만8천명 이상 채용하도록 고용지원에 역점을 뒀다”고 덧붙였다.

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