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 '착한 건물주에 착한 음식점 운동' 귀감 식당 방문 격려
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 '착한 건물주에 착한 음식점 운동' 귀감 식당 방문 격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인천시 서구에 있는 음식점 ‘청라 우사미’ 앞에서 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오른쪽)이 자발적으로 ‘착한 건물주에 착한 음식점 운동’을 추진 중인 유민수 청라 우사미 대표에게 표창장을 전달하고 있다. 인천시의회 제공

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자발적인 ‘착한 건물주에 착한 음식점 운동’으로 지역사회의 따뜻한 귀감이 된 서구의 ‘청라 우사미’를 방문, 건물주와 음식점주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지역에서 맛집으로 손꼽히는 청라 우사미는 코로나19 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등으로 매출 하락 문제를 겪어야 했다.

그러나 청라 우사미는 3년 가까이 임대·임차인으로 인연을 이어온 건물주가 임대료를 면제하면서 이 사태의 어려움을 이겨내고 있다. 이에 해당 음식점은 건물주가 면제한 임대료를 지역사회에 다시 돌려준다는 마음으로 주요 음식 메뉴의 가격을 연중 할인해 지역사회의 귀감이 되고 있다.

신 의장은 “임대ㆍ임차인이 자발적으로 추진한 ‘착한 건물주에 착한 음식점 운동’은 코로나19에 따른 경기침체 등의 난관을 이겨내는 건강한 시민의식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며 “이번 우사미 식당의 사례를 통해 지역사회에 선한 영향력이 널리 퍼지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유민수 청라 우사미 대표는 “건물주의 배려를 여러 가지 방법으로 고객들에게 다시 나눴을 뿐”이라며 “정부의 방역수칙으로 영업시간이 제한된 상황이지만, 야간근무 직원을 포함해 단 한 명의 해고도 없이 현재의 위기를 극복해 나간 것이 정말 큰 보람”이라고 화답했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