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재철 금투협회장 “코스피 3천 시대, 국민자산 증식 지원”
나재철 금투협회장 “코스피 3천 시대, 국민자산 증식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기금의 디폴트옵션 등 퇴직연금제도 개선과 공모펀드 활성화 추진

“코스피 3천 시대를 맞아 혁신금융 활성화와 국민자산 증식에 자본시장이 이바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은 21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2021년 주요 계획을 밝혔다.

이날 나 회장은 지난 한 해를 돌이켜 보며 “역경 속에서 실적 개선을 일궈낸 기업과 믿음을 갖고 투자한 개인투자자가 한국 증시를 끌어올린 주역이다”라면서 “정부의 성장기업 육성을 위한 정책적 배려는 바이오기업 등 혁신 기업과 소부장 기업의 빠른 성장을 도왔다”고 말했다.

이어 나 회장은 코스피 3천 이후를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는 우리에게 주어진 과제라고 전제했다. 그는 “코리아 디스카운트에서 벗어나 한국 시장이 가진 잠재력과 기업 가치를 공정하게 평가받을 기회라고 생각한다”라면서 “지나친 흥분과 불안감에서 벗어나 우리의 역량을 점검하고 목표를 정해 나아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금투협은 2021년 주요 추진과제를 공개했다. 우선 혁신금융 기능 활성화를 위해 기업금융업무 범위 및 상품 라인업을 확대한다. 국민자산 증대를 위해 연기금의 디폴트옵션 등 퇴직연금제도 개선과 공모펀드 활성화를 추진하고, 증권거래세의 완전 폐지와 투자형 ISA를 도입할 예정이다.

또 금융투자업계 신뢰회복을 위해 자정노력을 계속할 계획이다. 리스크관리와 내부통제 역량강화를 위해 직무윤리교육과 컨설팅을 하고 불완전판매 예방을 위해 판매절차 개선 및 부동산대체투자상품의 실사와 검증을 강화할 방침이다. 온라인 투자교육 플랫폼을 보급하고 금융투자 검정 시험으로 투자자교육도 강화한다.

아울러 비대면 중심 금융환경에서 마이데이터, 오픈뱅킹 등 금융사의 디지털 금융 전환을 지원하고, ESG 투자 활성화와 상품 개발을 위한 제도 개선도 지원할 예정이다.

나재철 회장은 “소의 해를 맞아 금투협은 소와 같이 우직함과 뚝심으로 자본시장의 혁신과 성장 그리고 국민자산 증식을 위해 한 걸음 한 걸음 걸어가겠다”라고 말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