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초지교회, 이웃사랑 성금 기탁
인천 초지교회, 이웃사랑 성금 기탁
  • 이민우 기자 lmw@kyeonggi.com
  • 입력   2021. 01. 21   오후 6 : 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인천 강화군 길상면사무소에서 민충선 초지교회 담임목사가 지역 내 저소득층을 위한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강화군 제공

인천 초지교회가 지역 내 저소득층을 위한 성금 50만원을 강화군에 기탁했다.

민충선 초지교회 담임목사는 20일 길상면사무소를 찾아 성금 50만원을 전달했다. 이날 기탁한 성금은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역 내 저소득층을 위한 물품 구입비 등으로 쓰인다. 초지교회는 매년 이웃돕기 물품 지원 등 지역사회 어려운 이웃을 위한 나눔에 참여하고 있다.

민 목사는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를 보내는 주변의 이웃들에게 우리의 섬김이 작은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천호 강화군수는 “항상 어려운 이웃을 위한 온정을 나눠줘서 감사할 따름”이라고 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