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 밀집지역에 대한 세부적인 기준 마련 시급”…다문화학생 밀집지역 학교 발전방안 토론회
“다문화 밀집지역에 대한 세부적인 기준 마련 시급”…다문화학생 밀집지역 학교 발전방안 토론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교육청이 다문화 밀집지역 지원에 대한 세부적인 기준 마련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시교육청은 최근 2021 다문화학생 밀집지역 학교 발전방안 토론회를 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토론회에서 손재윤 인천 함박초등학교장은 각 학교의 다문화 학생 비율이 현재보다 더욱 높아졌을 때에 대비해 세부적인 지원 로드맵을 설정해야 한다고 했다. 현재 시교육청은 다문화 학생 비율이 20% 이상인 학교에 대해 학급당 학생수를 20명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인천에서는 25~30% 다문화 학생 비율을 보이는 문남초와 함박초가 이 같은 기준을 적용 받는다.

하지만 손 교장은 안산시의 사례를 들며 지금같은 기준으로는 앞으로 다문화 학생 비율이 더욱 높아졌을 때 학교별 특성에 맞는 지원이 어렵다고 지적했다.

손 교장은 “앞으로 인천에서도 안산시처럼 다문화 학생 비율이 50%, 80%가 넘는 학교가 생긴다면 (현재 기준인)20% 정도의 학교들과 같이 밀집지역으로만 구분하기는 어려움이 있다”고 했다.

이어 손 교장은 다문화 밀집 정도를 5개(20% 미만, 20~40%, 40~60%, 60~80%, 80% 이상)로 나눠 단계별로 예산, 인력, 시설 지원과 프로그램, 교육과정, 학급당 인원수를 차등 적용해야 한다고 했다.

손 교장은 “밀집 정도에 따른 로드맵을 정책적으로 구현한다면 그 외의 문제점을 지원하거나 해결하는데 더욱 신경을 쓸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손 교장은 “기준은 달라질 수 있다”며 “다문화 학생 비율에 또 다른 기준을 포함해도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