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삼성, 세르비아 출신 ‘특급 골잡이’ 제리치 영입
수원 삼성, 세르비아 출신 ‘특급 골잡이’ 제리치 영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빼어난 득점력으로 2018시즌 K리그 득점 2위 오른 장신 공격수
우로시 제리치.수원 삼성 제공
우로시 제리치.수원 삼성 제공

프로축구 수원 삼성이 2021시즌 최전방을 책임질 ‘특급 골잡이’ 우로시 제리치(29)를 영입했다. 계약 기간은 2년 옵션을 포함한 3년이고, 등번호는 본인이 원한 55번이다.

세르비아 출신인 제리치는 2018년 강원에 입단, K리그 무대를 밟고 그해 24골, 5도움으로 득점 2 위에 오른 뒤 2019시즌 도중 경남FC로 이적했다.

지난해까지 K리그서 3시즌 동안 75경기에 나서 43골(경기당 0.57 골), 7 도움을 기록한 특급 골잡이로 일본 J리그로 이적한 아담 타가트의 공백을 메워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타깃형 스트라이커로서 우월한 신체조건(196㎝, 92㎏)과 파워를 바탕으로 헤딩득점 뿐 아니라 오른발, 왼발, 프리킥까지 다양한 공격력을 갖췄다.

지난해 탈장 수술을 받고 재활해온 제리치는 부상에서 회복했고, 한국으로 입국 후 자가격리와 메디컬테스트를 마쳤다. 26일 전지훈련 중인 제주 훈련캠프에 합류했며, 다음달 1일 거제 전지훈련부터 본격 훈련에 돌입할 예정이다.

제리치는 “내게 많은 관심과 기회를 준 박건하 감독님과 수원 구단에 감사하다”며 “최고 클럽의 유니폼을 입게된만큼 그에 걸맞은 활약을 펼쳐 수원 팬들에게 사랑받는 선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