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선관위, 과천시에 '주민소환 경비' 3억여원 납부 요청
과천선관위, 과천시에 '주민소환 경비' 3억여원 납부 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시장 주민소환추진위원회(주민소환추진위)가 27일부터 주민소환 청구권자 서명을 진행하는 가운데, 과천시 선거관리위원회(과천선관위)가 지난 25일 과천시에 주민소환에 드는 경비 납부를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과천선관위는 이날 ‘과천시장 주민소환 투표관리 경비 납부요청’제하의 공문을 통해 주민소환에 대한 준비와 실시경비가 필요하다며 3억500여만원 납부를 과천시에 요청했다.

과천선관위 관계자는 “27일부터 주민소환에 대한 서명운동이 시작되기 때문에 이에 대한 불법 단속을 비롯해 투ㆍ개표소 설치, 토론회 개최, 선거관리 운영비 등의 경비가 소요된다. 과천시에 요청한 금액은 투표 전에 사용되는 경비다. 주민소환투표 발의 후 추가 경비에 대해선 추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민소환추진위는 27일부터 오는 3월28일까지 각 동이 주민소환에 찬성하는 청구권자 서명을 받는다. 주민소환 청구권자 서명은 지난해 12월31일 기준 19세 이상 과천시 유권자 5만2천522명 가운데 15%인 7천877명으로부터 서명받아야 주민소환투표가 이뤄진다.

과천시 관계자는 “현재 주민소환에 대한 경비를 편성하기 어려워 예비비에서 예산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르면 다음달 초 과천선관위가 요구한 경비를 납부할 예정이다. 과천시장 주민소환의 총경비는 약 10억원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과천=김형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