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윤석열 지지도 등락에 관심 없다”
김종인, “윤석열 지지도 등락에 관심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차기 대권주자로 주목되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윤 총장이 대권후보가 될지는 나중에 지켜봐야 할 일”이라면서 “윤 총장의 지지도 등락에 관심이 없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윤 총장의 대권 지지율’과 관련해 이같이 말하고,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유승민 전 의원 등의 지지율 답보에 대해서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가 끝난 다음에 지지율이 제대로 나타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4·7 서울·부산시장 보선 결과와 관련해선 “지난 4년 동안 (문재인 정부가) 성공한 정책이 없다”면서 “그에 대한 판단을 유권자가 해줄 것이라 믿는다”며 승리를 자신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해서는 “(안 대표가 단일화에 대해) 계속 몸 달아하는 것을 보면 안타깝다”면서 “(국민의힘) 후보가 만들어져야 단일화가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시간을 많이 가질 필요가 없다”며 “단일후보 만드는 데 일주일 정도면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의당 김종철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정의당은 솔직하게 시인하고 사과했다”고 평가한 반면 “민주당은 박원순 전 시장의 성희롱 문제에 대해 분명한 태도도 취하지 않고, 당헌을 고쳐서 후보를 내는 등 솔직하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회견에서 “한 치 앞도 내다보지 못하는 무능한 정부에 국가와 국민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 국민의힘이 수권정당으로서 미래 변화를 선도하겠다”며, ▲미래 변화 선도 ▲약자와 동행 ▲저출생 대책 마련 ▲교육대전환 추진 ▲국민안전 정책 최우선 등 5가지 비전을 제시했다.

그는 “4차 산업혁명 시대 급격한 경제·산업 환경 변화에 대응해 인재육성, 교육과정 신설, ICT-산업간 융합, 규제개혁 등을 통해 우리 경제의 체질을 바꿔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소상공인, 자영업자, 일용직근로자 등 저소득 취약계층의 아픔을 더 깊게 들여다보고 지원하겠다”며 “아이, 여성, 청년, 노인들이 학대와 폭력에서 보호받고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국가의 책임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출생 문제와 관련, “일자리 부족, 주거 불안, 경력 단절, 양육부담, 교육문제 등 복합적인 사회요인이 작용하는 만큼 저출생 대책도 종합적이어야 한다”면서 “결혼부터 보육까지 생애주기별 지원정책을 마련하겠다”고 피력했다.

교육에 대해서는 “인문, 철학의 베이스에 AI, 빅데이터 등을 융합한 새로운 교육과정과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며 “‘전 국민이 양질의 평생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교육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국민 안전과 관련, “코로나 재난으로 보건의 중요성은 국방만큼이나 커졌다”면서 “국가보건안전부 신설을 통해 보건의료 시스템을 정교하게 조직해 안전·보건 수준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