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준영, “인천에 한국판 키웨스트를 만들 것”
배준영, “인천에 한국판 키웨스트를 만들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민의힘 배준영 국회의원
국민의힘 배준영 국회의원

국민의힘 배준영 의원(인천 중·강화·옹진)은 27일 인천 옹진군 북도면에서 열린 ‘영종~신도대교’ 착공식에 참석, 섬과 섬을 잇는 아름다운 관광지인 한국판 키웨스트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영종~신도대교’는 영종~신도~강화로 연결되는 서해 연도교 구축 사업의 제1구간으로, 영종에서 옹진군 북도면 신도리까지 길이 4.05km에 2차로 교량을 설치하고, 오는 2025년 준공 예정이다.

배 의원은 이날 착공식에서 축사를 통해 “2015년 인천항만물류협회장 역임 당시, 2007년 기획예산처 보고서 ‘연도교, 연륙교 건설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분석기법 연구’를 참고, ‘영종~신도대교’의 예비타당성 면제를 통한 재정사업으로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2018년에는 인천연구원 이사로서 도서지역 예타사업은 면제되거나 신축적이어야 한다는 의견을 인천연구원장에게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북도면 발전협의회 그리고 주민들과 함께 노력한 결과, ‘영종~신도대교’는 2019년 1월 정부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고, 오늘 드디어 값진 결실을 맺을 수 있게 됐다”며 “많은 우여곡절이 있음에도 저와 함께 노력해오신 북도면민들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동안 옹진군 북도면에서 외부로 연결되는 신도~영종도 간은 배편을 통해서만 육지로 이동할 수 있었고, 날씨가 좋지 않아 배가 묶이면, 영종국제도시에 위치한 학교로 통학하는 학생들은 수업을 듣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에 배 의원은 국회 예결특위 위원으로 ‘영종~신도대교’ 사업 예산 국비 110억 원을 확보해 조기 건설의 기틀을 마련하는 등 북도면 주민들의 불편함을 조속히 해결하고자 노력했다.

그는 “어니스트 헤밍웨이가 ‘노인과 바다’의 영감을 받았던 곳인 미국의 최남단 키웨스트에 가려면 ‘오버시즈 하이웨이(Overseas Highway)’를 거쳐야 하는데, 이 도로는 섬과 섬을 연결하는 다리가 42개나 되는 미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드라이브 코스다”고 말했다.

배 의원은 “현재 계획 중인 ‘신도~강화’, ‘모도~장봉도’ 등의 연도교 사업을 조속히 추진, 중구~영종국제도시~강화군~옹진군을 연결하는 한국판 키웨스트를 만들어 대한민국 국민은 물론 인천국제공항에 환승하는 관광객들을 유치함으로써 대한민국 대표 명품관광지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