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사태수습 총력...재보선 무공천은 신중
정의당, 사태수습 총력...재보선 무공천은 신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 대표의 성추행 사건으로 위기에 빠진 정의당이 사태 수습을 위해 당력을 집중하면서도 4·7 재보선 후보 공천에 대해서는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정의당은 28일 2차 비상대책회의에서 재보선 후보 공천 문제에 대한 공개 발언을 삼가고 2차 가해 방지 및 가이드라인을 설정하는 데 집중했다. 일단 정의당은 4월 재보선 후보 공천 여부는 배진교 의원이 총괄하는 4·7 재보궐선거TF에서 논의하겠다는 입장이다.

내부적으로는 이번 사태에 대한 반성 차원에서 무공천해야 한다는 입장과 공당으로서 후보를 내고 심판을 받아야 한다는 입장이 엇갈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헌·당규상 무공천을 규정하지 않은 만큼 후보 공천에 문제가 없다는 의견도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다. 다만 전날 열린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선 무공천 여론이 다소 우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당은 오는 30일 전국위원회에서 4월 재보선 후보 공천 문제를 최대한 마무리 짓겠다는 방침이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