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화이자 백신 6만명분 이르면 2월 중순 도입”
정 총리 “화이자 백신 6만명분 이르면 2월 중순 도입”
  • 김해령 기자 mer@kyeonggi.com
  • 입력   2021. 01. 31   오후 5 : 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약 6만명분이 빠르면 2월 중순께 국내에 들어올 전망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르면 2월 중순에 화이자 백신 11만7천도즈, 약 6만명분이 국내에 들어온다”고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도 WHO(세계보건기구) 긴급 사용승인을 거쳐 상반기 중 최소 130만명분, 최대 219만명분이 도입되고, 이중 최소 30만명분 이상은 2∼3월 중 공급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부가 개별 계약을 맺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도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통과하면 2월 말부터 공급되므로 1분기 백신 도입과 접종 일정이 한층 가시화된 것”이라며 “범부처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백신이 도착하는 즉시 차질없이 접종이 시작될 수 있도록 준비해달라”고 지시했다.

한편 31일 0시 기준 경기도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3명 발생했다. 주요 신규 감염 사례를 보면 IM선교회와 관련해 양주와 용인에서 2명 추가로 확진됐다. IM선교회 관련 시설과 n차 전파로 인한 감염 사례까지 포함한 도내 누적 확진자는 총 19명이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