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인 정치인, 홍남기 부총리 공개 비판…“곳간지기 자격 없어”
민주당 경인 정치인, 홍남기 부총리 공개 비판…“곳간지기 자격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훈,
설훈, 염태영,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경기·인천 정치인들이 3일 이낙연 대표의 4차 재난지원금의 ‘전국민+선별 지급’ 추진을 공개 반대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겨냥, 비판을 쏟아냈다. 이들은 사퇴론까지 공개적으로 제기하며 홍남기 부총리를 압박, 당정 간 파열음에 감지되는 모습이다.

염태영 최고위원(수원시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홍 부총리가 내부적으로 신중하게 논의할 수 있는 일임에도 SNS를 통해 감정이 묻어날 정도로 여당 대표의 의견을 반박한 것은 부적절했다”고 비판했다.

염 최고위원은 “춘래불사춘(봄이 왔지만 봄 같지 않다)”이라며 “정부·여당은 한몸이라는 말씀을 드린 적이 있다. 위기를 넘기고 국민께 봄을 돌려줘야 하는 정부·여당의 공동책임을 다시 한 번 돌아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설훈 의원(부천을)은 “서민의 피눈물을 외면하는 곳간지기는 자격이 없다”며 홍 부총리를 맹비난했다. ‘이낙연계’로 꼽히는 설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홍 부총리가 민생현장이 얼마나 급박하고 어려운지 모르는 것인지, 아니면 알고도 외면하는 것인지는 알 수 없으나 정말 ‘한가한 소리’라는 지적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기재부는 전쟁이 나도 재정건전성만 따지고 있을 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그런 인식이라면 물러나는 것이 맞다”고 일갈했다.

정일영 의원(인천 연수을)도 페이스북에서 “재정위기와 국민의 생존권을 경제부총리가 SNS로 반박할 사안이냐”며 “집권여당 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제안을 했으면 정부는 면밀히 검토해서 그 입장을 정부의 공식적 채널을 통해 밝히면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개인 페이스북에 올려서 ‘적재적소’, ‘화수분’ 운운하며 공개 반박할 이야기가 아니다. 국정의 무게가 가벼워지고, 국민 불안만 가중된다. 결정적으로 신뢰를 잃는다”고 꼬집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