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인천공항서 평택 백신수송 모의훈련 참관 “한치의 오차없도록”
문 대통령, 인천공항서 평택 백신수송 모의훈련 참관 “한치의 오차없도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앞두고 인천공항에서 평택으로 향하는 백신 수송을 위한 민·관·군·경 합동 모의훈련을 참관했다

이달부터 인천공항으로 들어오는 코로나 백신은 곧바로 평택의 물류센터로 운반되며, 여기서 다시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접종센터로 옮겨진다. 정부는 1∼3일 부처 합동으로 백신 운송 모의훈련을 진행했다.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 내 대한항공 제2화물터미널에 실시된 모의훈련은 공항 내 단계, 운송 단계, 물류창고 보관 단계, 접종센터 운송·보관 단계 등 총 4단계로 구성됐다.

문 대통령은 비행기에서 가상의 백신 모형을 내리고 이를 냉장차에 탑재하는 등 인천공항에서 이뤄지는 훈련 모습을 지켜봤다.

문 대통령은 단계별 훈련 상황을 보고받은 뒤 “차질없이 백신의 수송·보관·유통이 시행될 수 있도록 모의훈련을 철저히 해달라”며 “전 과정에서 국민들이 염려하는 일이 전혀 없도록 대비를 잘해 달라”고 당부했다.

나아가 미국 오리건주에서 폭설로 백신 수송에 차질이 빚어진 사례를 거론하며 “수송 중 예상하지 못한 돌발상황이 있을 수 있다”며 “어떻게 대처할지 요령을 미리 만들고, 수송 담당자들이 충분히 주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백신이 들어오면 국민들의 모든 관심이 여기에 몰릴 것”이라며 “다시 한번 질병관리청을 중심으로 방역에서 이뤄냈듯이 접종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달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소재 의료기관 의료진을 중심으로 이달부터 접종을 시작할 예정이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