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탄소중립특위 지방정부추진단 출범
민주당, 탄소중립특위 지방정부추진단 출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5일 탄소중립특별위원회 지방정부 추진단 발대식을 열고 ‘2050 탄소중립’을 향한 첫걸음을 내디뎠다.

이낙연 대표는 발대식에서 “탄소중립은 더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다.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해서 뿐만이 아니라 경제와 생존을 위해서도 피할 수 없는 길이 될 것”이라며 “속도감 있게 선제적으로 대응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어 “탄소중립은 중앙집중형 에너지 체계를 지방 분산형 에너지 체계로 바꾸는 것인 만큼 지방정부의 협력이 필요하다”며 “이명박 정부 때 녹색성장이 실패한 가장 큰 이유는 지방정부와 함께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고 말했다.

특위 고문을 맡은 염태영 최고위원(수원시장)은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지난해 10월 탄소중립국가를 선언했고, 이제 당에서 몇 개 기구 중 가장 중요한 현장의 실천을 책임질 지방정부 추진단이 출범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탄소중립의 확산 기제로서의 지방정부 역할을 더 크게 기대한다”고 환영했다.

추진단은 다음 달 중 지방정부와 관련한 그린뉴딜 예산 설명회 등을 진행하고 지방정부의 탄소중립 실현과제 등을 선정·발표할 계획이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