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외국인 국내주식 2조7천억원 팔아…순매도 두달 이어져
1월 외국인 국내주식 2조7천억원 팔아…순매도 두달 이어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 2조3천530억원, 코스닥 2천970억원 순매도

지난달 외국인은 국내 주식을 순매도하고, 채권을 순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1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외국인은 상장주식 2조6천500억원을 순매도하면서 2개월 연속 순매도를 기록했다.



시장별로는 코스피 주식 2조3천530억원을 순매도했고, 코스닥 주식 2천970억원을 순매도했다. 보유액은 주가상승으로 전월보다 23조6천억원 증가한 787조9천억원을 나타냈다. 시가총액 대비 31.6% 수준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순매도 원인에 대해 “코스피 단기 급등으로 차익을 실현하고, 미국 게임스탑 공매도 이슈로 말미암은 불안 심리 확대 등 영향으로 추정한다”라고 설명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가 1조2천억원어치를, 유럽이 1조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미주는 3조6천억원어치를, 중동은 2천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국가별로는 싱가포르가 1조6천억원어치를, 아일랜드가 9천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미국은 3조4천억원어치를, 케이맨제도는 5천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미국이 324조8천억원을 보유하며 외국인 전체의 41.2%를 차지했다. 이어 유럽 244조1천억원 (31.0%), 아시아 103조원(13.1%), 중동 29조7천억원(3.8%) 순이다.



채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3조7천980억원을 순매수했다. 만기상환 2조6천400억원의 영향으로 총 1조1천580억원을 순투자했다. 외국인의 채권 투자는 3개월만에 순투자로 전환했다. 외국인의 상장채권 보유액은 한 달 전보다 1조4천억원 증가한 151조5천억원(상장 잔액의 7.3%)이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