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재정 감당 범위 안에서 과감하게 위기극복”
문 대통령 “재정 감당 범위 안에서 과감하게 위기극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정부는 재정이 감당할 수 있는 범위 안에서 과감하게, 실기하지 않고, 충분한 위기 극복 방안을 강구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위기상황인 만큼, 범국가적 역량 결집이야말로 위기 극복의 힘”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4차 재난지원금의 선별지급이냐 보편지급이냐를 둘러싸고 여야, 당정간 이견이 이어지는 가운데 ‘재정이 감당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정치권이 합의안을 도출해줄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현실적인 여건 속에서 (선별·보편지급 가운데) 무엇이 최선인지 판단하기란 쉽지 않으며, 우리 사회 모두가 지혜를 모으고, 특히 정치권이 정파적 이해를 뛰어넘어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할 과제”라며 “최종적인 책임은 정부에게 있으며, 정부가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함께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거시경제 지표와 국가신용등급 등 ‘경제성적표’를 언급한뒤 “한국이 국제사회로부터 경제위기를 가장 잘 극복한 나라로 평가받고 있는 것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라면서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중심으로 비상경제체제를 가동하며 전례 없는 정책적 수단으로 경제위기에 적극적이고 효과적으로 대처한 결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4차 재난지원금의 지급 규모·범위를 두고 여당과 갈등을 빚으며 사퇴 압박까지 받고 있는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다독이고 힘을 실어주려는 취지로 해석된다.

아울러 논의가 본격화된 시점에서 4차 재난지원금의 지급방식을 둘러싼 논의가 당정 간 갈등으로 비치는 것을 경계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