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득권의 벽 두려움 없이 마주하겠다”...이재명, 故 백기완 선생 애도
“기득권의 벽 두려움 없이 마주하겠다”...이재명, 故 백기완 선생 애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5일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의 별세를 애도하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선생께서 평생 맞섰던 기득권의 벽, 두려움 없이 마주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삶 자체가 대한민국 현대사이셨고 민주화와 평화통일 운동의 선두에서 온갖 모진 고난을 감내하셨으며 그러면서도 늘 우리 사회 보통사람들 낮은 자들의 유쾌한 연대를 꿈꾸셨던 분”이라며 고인을 기억했다.

이어 “선생께서 작사하신 ‘임을 위한 행진곡’의 가삿말처럼, 그리고 전 생애로 실천하셨던 것처럼 앞서서 나가시는 님을 산 자로서 충실히 따르겠다”면서 “선생께서 평생 맞섰던 철옹성 같은 기득권의 벽, 두려움 없이 마주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이 15일 투병 끝에 별세했다. 향년 89세. 유족으로는 부인 김정숙씨와 딸 백원담(성공회대 중어중국학과 교수)·백미담·백현담, 아들 백일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차려졌다. 발인은 19일 오전 7시, 장지는 모란공원이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