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3월부터 새 거리두기…자율·책임 기반 방역”
문 대통령,“3월부터 새 거리두기…자율·책임 기반 방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정부는 백신 접종이 본격화하는 3월부터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을 시행할 계획”이라며 “집합 금지와 영업 제한 등의 일률적인 강제 조치를 최소화하면서 방역 수칙 위반 활동과 행위를 엄격히 제한하는 방식으로 바꾸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생업에 조금이라도 숨통이 트이길 바라는 절박한 호소를 더 이상 외면할 수 없었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두 달 이상 이어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하향 조정했다”라며 “방역 상황이 우리 방역 시스템과 의료 시스템의 통제 범위 안에 있다는 판단하에서 방역과 일상의 조화, 방역과 민생의 균형을 이루기 위해 고심 끝에 내린 조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속 가능한 방역을 위해서도 방역과 민생이 함께 가는 것 필요하다”라며 “이제 일률적으로 강제하는 방역에서 자율과 책임에 기반한 방역으로 전환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