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백신 접종 방역대책, 4차 재난지원금 시기 ‘공방’
여야, 백신 접종 방역대책, 4차 재난지원금 시기 ‘공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는 16일 백신 접종 등 정부의 방역대책과 4차 재난지원금 시기를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정부의 방역대책을 비판하는 국민의힘을 향해 “철 지난 구태정치”라며 “4차 재난지원금 지급도 정쟁 수단으로 삼는다”고 비난한 반면, 국민의힘은 “백신접종은 OECD 국가 중 꼴찌”라면서 “4차 긴급재난지원금도 사실상 ‘선거용 보편지원금’이 되는 것이냐”고 의심의 눈길을 보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성남 수정)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힘이 연일 정부의 방역 정책에 대해 묻지 마 비난을 하고 있다”며 “선거를 앞두고 K방역을 정치적으로 악용할 궁리만 하는 국민의힘의 무책임한 정치 공세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 고통과 희생을 선거에 악용하는 철 지난 구태정치”라면서 “백신 접종마저 흔들려는 야당의 국민불신 조장 행위는 정말 사려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또한 그는 “국민의힘은 4차 재난지원금 지급도 정쟁의 수단으로 삼았다”고 비난하며 “국민의 고통은 안중에도 없고 오로지 선거용 정쟁만 하는 구태 정치는 결코 국민의 선택을 받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2월 말부터 본격적인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될 예정”이라면서 “65세 이상 고령층의 경우, 백신에 대한 신뢰도와 수용성을 고려해서 충실한 임상결과가 축적되는 3월 말에 재확인해서 접종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말한 것처럼 백신 접종이 본격화되는 3월부터는 문을 닫는 방역에서 실천하는 방역으로의 전환이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국민의힘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논평은 내고 “백신 접종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중 꼴찌”라면서 “코로나 사망자 95%가 65세 이상에서 나오고 있는데도, 가진 백신이 아스트라제네카뿐이라 65세 이상 어르신들은 불안과 공포 속에 또다시 기다려야만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전 국민 무료접종’이라더니 30%만 국비로 조달하고, 70%는 건강보험 재정에서 끌어쓰겠다 한다”며 “초기 방역에 실패하고 백신 확보도 늦은 정부가 무슨 염치로 백신 접종비마저 건보에 부담시키며 국민 허리만 휘게 만드는가”라고 질타했다.

5선의 조경태 의원은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나와 “일본은 17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가 아니라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기 시작한다”며 “정부가 왜 우리 국민한테는 안전하고 효과가 가장 세계적이라고 하는 화이자 백신을 확보하지 못했는지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배준영 대변인(인천 중·강화·옹진)은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 논평을 내고 “정부·여당은 소급 보상도 안 한다고 선을 긋고 있다. 다시 말하면 앞뒤로 제대로 된 온전한 보상은 하지 않고, 대충 선거 전에 돈 잔치를 벌이고 말겠다는 것이다”면서 “정상적인 정부라면 정부의 방역대책으로 인한 피해자를 정확히 찾아서 온전한 보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재민·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