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은행권 최초 ESG인증등급 받은 채권 1조500억원 발행
IBK기업은행, 은행권 최초 ESG인증등급 받은 채권 1조500억원 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권 발행 ESG채권 규모 중 최대…사회적채권 평가 최고 등급 ‘SB1’ 획득
IBK기업은행 본점 전경사진

IBK기업은행(은행장 윤종원)이 사회적채권의 최고 등급을 받으며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

IBK기업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인증등급 최고등급을 받은 원화 중소기업금융채권을 발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채권은 총 1조500억원으로, 1년 만기 5천500억원, 3년 만기 5천억원이다. 발행 금리는 각각 0.81%, 1.10%다. 국내 은행권에서 발행한 ESG채권 규모 중 역대 최대 규모다.

이번 채권은 은행권 최초로 ESG인증등급제도를 도입해 한국신용평가가 부여하는 사회적채권의 최고 등급인 ‘SB1’등급을 받았다. ESG인증등급은 발행채권에 외부전문기관이 관리기준과 사후관리를 계속 모니터링하며 5개 등급으로 평가해 공시한다. 조달된 자금은 코로나19로 자금 융통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지원될 예정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인증등급 획득은 평소 ‘바른경영’과 기업시민의 역할을 강조한 윤종원 은행장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ESG채권 발행으로 정책금융 지원을 확대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