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옛 청사 부지에 2024년까지 복지센터 등 복합건축물 건립
광주시, 옛 청사 부지에 2024년까지 복지센터 등 복합건축물 건립
  • 한상훈 기자 hsh@kyeonggi.com
  • 입력   2021. 02. 18   오후 2 : 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구청사 부지 복합건축물 건립사업 기본 설계공모 당선작 선정

광주시는 송정동 120의 8 일원 옛 청사 부지(1만2천175㎡)에 복합건축물을 오는 2024년 말까지 건립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광주시청이 2009년 현 청사(송정동 570)로 옮겨온 뒤 광주시상하수도사업소, 여성문화센터, 건강증진센터 등이 옛 청사 일부를 사무실로 사용하고 있다.

복합건축물은 1천731억원을 투입해 지하 3층, 지상 11층에 연면적 4만6천815㎡ 규모로 지어지며 내년 4월 착공 예정이다.

복합건축물에는 종합사회복지센터, 장애인복지관, 보건소, 행정복지센터, 어린이집 등이 들어선다.

종합사회복지센터의 경우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청소년문화의집, 아동보호전문기관, 평생학습관,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지역자활센터, 평생학습관 등 복지 관련 시설이 입주한다.

시 관계자는 “종합사회복지센터를 위시한 복합건축물에서는 다양한 계층·세대가 필요로 하는 복지·행정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해 지역거점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구청사부지 복합건축물 건립사업 기본 설계공모 심사 결과 ㈜해마종합건축사 사무소가 제출한 ‘품:品’을 당선작으로 선정했다.

당선작 ‘품:品’은 광주를 품는 명품시설이 되고 다양한 시설이 내 품으로 모여 펼쳐지며 4차 산업혁명ㆍ코로나 팬데믹 시대를 반영해 늘품의 가능성을 지닌 지속가능한 시설, 스마트한 복합시설 구현이라는 주제를 지니고 있다.

당선작은 심사위원들로부터 공공청사의 상징성을 충분히 확보하고 있으며 다양한 기능을 갖는 복합건축물의 기능적인 역할과 각 시설의 효율적인 공간구성에 대한 제안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중앙부 아트리움 공간을 도입해 다층의 복합건축물에서 시설 및 기능의 인지와 채광 및 통풍에 효율적으로 활용되도록 한 점 등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광주=한상훈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