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화성 현대차 방문…“친환경차 산업, 우리의 미래 먹거리 산업”
정 총리, 화성 현대차 방문…“친환경차 산업, 우리의 미래 먹거리 산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친환경차 산업은 우리의 미래 먹거리 산업”이라면서 “친환경차 산업이 성장동력 되도록 지원·육성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화성시 현대기아자동차 남양기술연구소를 방문해 “급격한 자동차 산업의 변화 속에서도, 우리나라가 자동차 산업의 리더로 도약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의 이날 방문은 제4차 친환경차 기본계획을 논의한 ‘제122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이어, 친환경차 산업현장을 직접 살펴보고 기술혁신을 선도하는 업계 관계자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총리와 장·차관들이 모여 부처별 중점 추진 정책을 논의하는 자리인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정부 청사가 아닌 외부에서 개최한 것은 처음이다.

정 총리는 “배터리 대여 사업은 자동차 전주기 관점에서 친환경 전기차 생태계를 완성하는 것으로, 그 의미가 무척 크다”며 “배터리 대여사업은 전기차 보급 확대와 신사업 창출, 환경오염 저감이라는 1석 3조의 효과가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업무협약 체결식에 이어, 전기차 핵심 부품 등 친환경차 제품·신기술의 전시·시연과 전기차 전용플랫폼(E-GMP)이 처음으로 적용된 ‘아이오닉 5’의 주행 시연이 이어졌다.

정 총리는 전기차 전용플랫폼, 전기차 부품 등 전시물을 참관하고, 이후 주행시험장으로 이동하여 ‘아이오닉 5’를 시승했다.

또한 정의선 회장,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 오원석 자동차부품재단 이사장과는 따로 오찬을 하며 업계의 현안을 두루 논의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날 정 총리의 행보를 놓고 정치권에선 경제 총리, 나아가 경제 대통령상을 제시하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