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0억 생산유발’ 경기도 유기농산업 복합센터, 가상월드 구축 등 밑그림 공개
‘340억 생산유발’ 경기도 유기농산업 복합센터, 가상월드 구축 등 밑그림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유기농산업 복합지원센터 조감도.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판매ㆍ유통시설, 유기농 가상월드 구축 등을 핵심으로 한 ‘경기도 유기농산업 복합센터’ 설계 밑그림을 공개했다.

이는 친환경 유기농업 농가들의 소득 증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것으로, 경기도는 센터 내 AR(증강현실) 마켓플레이스, 유기 농산물 체험관 등을 마련해 도민에게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하는 유기농 문화 확산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경기도는 19일 ‘경기도 유기농산업 복합센터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조사 용역’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은 구상을 밝혔다.

경기도 유기농산업 복합센터는 소비자에게 친환경농업의 가치를 알리고 관련 농가의 소득 증대를 목적으로 추진 중인 사업으로, 광주시에 있는 ‘경기도친환경농산물유통센터’ 부지 내에 총 170억원을 투입해 오는 2023년까지 조성할 예정이다.

용역 보고서를 보면 복합센터는 ▲산학연관민 네트워크 ▲판매유통시설 ▲가공시설 ▲전시체험시설 ▲교육시설 ▲유기농 가상월드 구축 등 6가지 목표를 토대로 건립되며, 건립사업 및 운영을 통해 총 343억5천여만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센터는 테마공원, 유기농 홍보전시관 등으로 조성된다. 이 중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의 유기농 홍보전시관에는 지하 1층에 건ㆍ습식가공실 등 공유가공작업실이 만들어지며 지상 1층에는 유기농 판매장, 푸드코트 등이 들어선다. 지상 2층에는 유기농체험실과 키즈놀이터, 교육장 등이 설치될 예정이다.

도는 19일 오후 2시 경기도 친환경농산물유통센터에서 주민설명회를 열고 온ㆍ오프라인을 통해 주민에게 관련 내용을 전달한다.

도 관계자는 “유기농산업 복합센터 건립을 통해 친환경 유기농산물의 판로 확대와 유기농업 가치 확산에 앞장설 것”이라며 “이달까지 타당성 조사 용역을 마무리하고 올해 상반기 중 농림축산식품부의 기본계획 승인과 중앙투자심사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