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승원 의원, 도로공사에 "동원고 소음 재측정, 공정하게 이뤄져야" 촉구
민주당 김승원 의원, 도로공사에 "동원고 소음 재측정, 공정하게 이뤄져야"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승원 의원(수원갑)

수원 동원고등학교와 한국도로공사가 영동고속도로 확장공사를 놓고 갈등을 겪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김승원 의원(초선, 수원갑)이 도로공사 측에 정밀장비를 통한 공정한 소음 재측정을 주문했다.

김승원 의원은 지난 19일 동원고에서 열린 ‘영동고속도로 확장관련 학습권 피해 방지를 위한 대책 협의회’에서 “현재 동원고 교실 소음은 61.3dB로 기준치(55dB)를 넘은 상태다. 학생들이 10년 동안 입은 피해 보상방안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 중재로 열린 협의회(경기일보 2월5일자 4면 보도)에는 김 의원과 민주당 이필근(수원1)·박옥분 경기도의원(수원2), 동원고·동우여고 학부모·학생·교직원, 도로공사, 수원시, 경기도교육청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또한 김 의원은 “방음벽이 3m 학교 쪽으로 가까워지고 18m 높아질 경우 예상되는 소음이 54.2dB이라고 했는데, 제가 도로공사 사장과 만났을 때 분명히 최대 오차가 1.2dB이기 때문에 기준을 넘을 수 있다고 들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도로공사가 정밀장비로 소음을 재측정하겠다고 했다”며 “동원고에서 추천하는 사람이 함께 참여해 공정하게 진행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도로공사가 규정만을 강조하는데, 국민의 민원을 대하는 태도가 옳지 않다. 공정한 측정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감사원 등을 통해 문제를 되짚어보겠다”고 경고했다. 또 “코로나19 때문에 창문을 열고 수업을 해야 하는 특수한 상황이다. 소음 재측정 역시 창문을 열고 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질병관리청, 대한의사협회 연구결과를 보면 50dB이 넘어가면 호흡, 맥박이 증가해 집중력에 방해가 된다”며 “교실 내 소음관리 기준을 강화될 수 있도록 유은혜 교육부 장관과 협의, ‘학교보건법 시행규칙’을 개정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