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빈 인천 대학 캠퍼스, 지침 마련 분주
코로나로 빈 인천 대학 캠퍼스, 지침 마련 분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도 인천지역 대학 캠퍼스에서 학생들의 모습을 보긴 어려울 전망이다.

21일 인천의 각 대학에 따르면 이들은 현재 거리두기 방식에 따라 새학기 수업 방식을 확정한 상태다.

인하대와 경인교대, 인천대는 지난해의 온라인 중심 수업 방식 기준을 그대로 적용하기로 했다. 인하대는 1~1.5단계에 한해 온라인과 오프라인 수업을 병행하고 2단계부터는 일부 실습 과목을 제외한 나머지 수업은 온라인 전환, 3단계는 실습 과목도 포함해 전면 온라인 수업을 한다는 방침이다.

경인교대는 1~1.5단계는 등교 인원을 절반으로 줄이고 2단계 이상은 전면 비대면 수업을 한다.

인천대는 교수에게 수업 방식을 정할 수 있도록 재량권을 부여했지만 대부분의 수업이 비대면으로 이뤄진다.

반면 가천대는 지난해 수강생 수 기준으로 수업 방식을 정했던 것과 달리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도 추가로 고려한 새로운 수업 기준을 마련했다. 당초 가천대는 61명 이상은 온라인 수업, 31~60명은 온·오프라인 병행, 30명 이하는 오프라인 수업을 했다. 올해 가천대는 61명 이상은 전면 비대면 수업을 하고 31~60명은 1단계 대면, 1.5~2단계 온·오프라인 병행, 2.5단계는 비대면 수업을 한다. 30명 이하는 2.5단계가 아니면 모두 대면 수업한다. 만약 현재 2단계 거리두기를 그대로 유지하면 일부 학생은 오프라인 수업이 가능하다.

다만, 보건복지부가 종전 5단계로 구성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3단계로 간소화하는 방안을 검토하면서 이들 대학이 다시 수업 방식을 정해야 할 가능성도 있다. 이 경우 학기 중 거리두기 개편에 따른 수업 방식 조정이 이뤄져 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에 복지부 관계자는 “아직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 시기를 특정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