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정세균 총리, 1호 접종 적절” 주장
윤상현 “정세균 총리, 1호 접종 적절” 주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소속 윤상현 국회의원(인천 동 미추홀을)

무소속 윤상현 의원(인천 동·미추홀을)은 22일 ‘코로나19 백신 1호 접종’과 관련,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정세균 총리가 1호 접종 대상자가 되는 것이 적절해 보인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산자부장관, 민주당 당대표, 국회의장까지 지낸 정 총리가 AZ(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호 접종 대상자가 된다면, 국민적 불안감을 상당 부분 불식시킬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그는 “문제의 본질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일반국민의 불신”이라면서 “정치권에서 ‘국민이 실험대상이냐’는 말까지 나왔으니, 해외 각국의 사례처럼 정부 최고위 관계자가 솔선해서 AZ백신을 먼저 접종, 국민 불안을 해소해야 할 때이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정 총리는 코로나19 대책본부장으로서 방역 및 백신대책을 주도하고 있으며, 백신 불안 가짜뉴스도 엄정대응하겠다고 밝힌 만큼 AZ백신이 진짜 안전하다는 사실을 증명할 적임자”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또한 “‘국민 모두의 인내와 희생으로 쌓아온 K방역의 마무리가 백신 접종’이라고 말한 것처럼, K방역을 종결지을 K면역의 선봉에 정 총리가 서야 할 시점”이라며 “이는 궁극적으로 정 총리의 정치적 위상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