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노선 멈춘다."...경기도 버스노조 4차 재난지원금 지급 요구
"버스노선 멈춘다."...경기도 버스노조 4차 재난지원금 지급 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버스회사 노동조합이 더는 적자 운행을 버틸 여력이 없다며 정부에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산하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 등 지역노동조합 위원장들은 22일 결의문을 내고 정부의 4차 재난지원금 지급대상에서 버스업체가 제외될 경우, 승무거부 등 모든 가용 방법을 동원해 총력 투쟁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지난해 2월부터 올해 1월까지 전년 동기 대비 시내버스 28.8%, 시외버스 70.9%, 고속버스 65.2%의 매출액이 감소하는 등 버스회사의 자본잠식에 업체의 적자 운영 부담이 상상을 초월한다고 조합위원장들은 주장했다.

이들은 “버스요금과 운행노선ㆍ횟수 등 엄격한 통제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 이동권 보장을 위해 승객수가 줄어도 운행을 감수해 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버스회사의 적자 운영이 정리해고 등 고용 불안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도 문제로 지적됐다. 노조는 “정부와 정치권에서 운송업계 생존을 위한 최소한의 지원마저 외면한다면 노사 간 대립이 불가피하다”며 “이는 결국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국민들의 피해로 돌아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