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학교ㆍ유치원서 식중독 36건…“새 학기 급식관리 주의”
최근 5년간 학교ㆍ유치원서 식중독 36건…“새 학기 급식관리 주의”
  • 이연우 기자 27yw@kyeonggi.com
  • 입력   2021. 02. 24   오후 7 : 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학을 앞두고 학교와 유치원에서의 식중독 발생에 주의가 요망된다.

24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전국 학교, 유치원에서 발생한 식중독 연평균 건수는 36건(학교 29, 유치원)이다.

지난해는 학교에서 총 16건의 식중독이 발생해 모두 448명이 치료를 받았다. 유치원에서는 6건의 식중독이 확인돼 194명이 증상을 보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최근 5년간 학교와 유치원에서 발생한 식중독을 시기별로 보면 3∼11월까지가 많았다.

학교에서는 3월에 18건이 발생했고, 특히 여름철인 6∼8월에 들어서는 30건→10건→31건 등으로 많이 발생했다.

유치원은 11월에 10건이 발생해 가장 많았다.

이와 관련 식약처는 개학을 맞아 학생들에게 안전한 급식이 제공될 수 있도록 3월16일까지 교육청,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식중독 예방 합동점검에 나선다.

초ㆍ중ㆍ고교 내 급식소 6천곳, 유치원 급식소 2천곳, 업체 1천곳 등 총 9천여곳이 대상이다.

식약처는 각 급식소 등에서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 사용과 보관, 비위생적 식자재 취급, 급식 시설 및 기구 세척ㆍ소독 관리 실태 등을 점검할 방침이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