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재명 지사 향해 비난 공세...이 지사측도 강하게 반박
홍준표, 이재명 지사 향해 비난 공세...이 지사측도 강하게 반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차기 대권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연이틀 비난 공세를 펼쳤다. 이에 대해 이 지사측도 홍 의원을 비판하며 강하게 반박했다.

홍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형수에게 한 쌍욕, 어느 여배우와의 무상연애는 양아치 같은 행동이었다”면서 “최근 사회문제화된 학폭(학교폭력)처럼 이런 행동은 10년, 20년이 지나도 용서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내가 더불어터진당이라고 조롱하는 것이 상대방에 대한 예의가 아니듯이 남의 당 이름으로 조롱하는 것은 기본적인 예의도 모르는 비열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그는 “문재인 후보와 지난 대선 때 경쟁했던 사람들은 모두 폐기 처분됐는데, 아직 그대만 혼자 살려둔 것은 페이스메이커가 필요해서라고 보여질 수도 있다”며 “문재인 후보를 지난 당내 경선 때 그렇게 심하게 네거티브를 하고도 끝까지 살아남을 거라고 봅니까”라고 물었다. 홍 의원은 “그만 자중하고 자신을 돌아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에도 “양아치 같은 행동으로 주목을 끌고, 내가 보기엔 책 같지 않은 책 하나 읽어 보고 기본소득의 선지자인 양 행세한다”며 “걸핏하면 남의 당명 가지고 조롱하면서 자기 돈도 아닌 세금으로 도민들에게 푼돈이나 나눠주는 것이 잘하는 도정이냐”고 성토했다.

특히 그는 “지도자를 하고 싶다면 진중하게 처신하라”면서 “그래도 아직 쓸모가 있다고 판단돼 문 대통령 측이 살려준 것에 불과하다. 하도 방자해서 한마디 했다”고 이 지사를 저격했다.

이에 대해 ‘이재명계’로 분류되는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의원(안성)이 반격을 가했다.

이 의원은 페이스북에 잇따라 글을 올려 “한때 야당의 대선 후보였던 분이 여당의 대선후보인 이 지사에게 ‘양아치’나 ‘방자해서’라는 말은 과하지 않나 싶다”며 “국민에게 관심을 받기 위해서 쓰는 선정적인 말이라도 기본적 예의는 지켰으면 좋겠다”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이어 “‘문 대통령 측이 살려준 것에 불과하다’는 말은 무슨 의미인가”면서 “국민의힘이 집권했을 때는 지은 죄 없는 사람을 죽이고 살리고 했는지 모르겠지만, 문재인 정부는 전혀 그런 정부가 아니다. 시대를 제대로 보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또한 그는 “홍 의원께서 국힘당 복당을 위해 노력하는 듯하다. 이 지사와 민주당 공격수로 나서서 존재감을 높이려는 듯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석달 전 기사를 통해 그분의 복당은 국힘당에도 도움이 되지 않음을 다시 한 번 상기시킬 필요가 있을 듯하다”면서,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의 ‘돼지발정제에 배은망덕 조폭의리 중시하는 홍 의원 같은 분과 힘을 합치면 그나마 있던 지지율 마저 떨어진다’고 주장했다는 기사를 소개했다.

김재민·송우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